[일반사회] 11월 13일 저녁 청계천 등 축제를 둘러봤습니다.   2010-11-15 (월) 07:11
최고관리자   1,633



제가 소임을 보고 있는 옥천암에서 청년부 지도법사를 맡아주셨던 운산스님이 인도로 공부를 떠나신다고 합니다. 

운산스님은 옥천암에서 5년 동안 청년부 지도법사 뿐만 아니라 옥천암 월보 소식지 지도법사이기도 하셨습니다.

옥천암에서 청년법회가 만들어지고 지금까지 운영될 수 있었던 것도, 월보가 지속적으로 발행될 수 있었던 것도 운산스님의 

그동안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그래서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옥천암 홍보팀에서 작은 송별 모임을 가졌습니다. 

그 감사하는 마음으로 청계천 등축제를 다녀왔습니다. 

토요일 저녁이어서인지 청계천 등 축제가 열리는 곳은 인산인해였습니다.

어두운 밤에 화려한 불빛으로 주위를 밝히는 오색찬란한 각국의 등은 

서울 시민들에게 전통적인 문화활동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 한 방편이라는 생각이 여실히 들었습니다. 

사실 우리 불교에서 개최하는 부처님 오신날 연등축제가 훨씬 아름다운데,

이 정도의 등을 가지고 연등축제보다 더 많은 인파가 관람한다는 사실에 대해서 

서울시청 홍보지원의 힘이 막강함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문화가 불교문화란 걸 등축제에서도 다시 한번 생각하면서, 

지금 등축제에 참가하고 관람하는 이 많은 사람들이 

부처님 당시의 "빈자의 일등"의 의미를 알게 된다면 더 훌륭한 등축제를 관람하게 되지 않을까도 생각해 보았습니다.

세계 정상들의  모임을 축하하기 위해서 개최했다는 등축제가

화려함의 일색보다 보다 소중한 가치를 지향하는 등축제로

비춰지는 문화가 되기를 희망해 봅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일요법회를 국립중앙박물관 고려불화전 관람으로 대신하였습니다. 
2010년 8월 14일 불교TV 주간뉴스에 출현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