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 나은 불교를 위해 좋은 의견을 주셔요

승려의 독신문제 이렇게 풀어야 할까요? (중앙일보 2011/10/29)   2011-10-29 (토) 06:40
수보리   1,166



일제강점기에 일본불교의 영향으로 한국불교 정체성이 흔들렸던 경험이 있는 한국불교에도 큰 고민이 있습니다. 결혼한 승려를 다른 이름으로 부를 수 없는가 하는 고민입니다. 기독교(천주교-신부, 개신교-목사)처럼 한국불교(조계종-스님, 기타신흥종단-법사)도 큰 틀에서 정리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많은 분들의 고견을 기다립니다.

日 승려와 여성 단체 맞선…"적적한 독방 싫어"vs"정리해고 없어 좋아"

[온라인 중앙일보]입력 2011.10.29 00:01
<사진=chinabroadcast.cn>
 
최근 일본 도쿄에서 독특한 맞선이 열렸다. 참가한 남성들이 결혼 적령기는 맞는데, 직업이 모두 승려다. 인구 고령화와 출산율 저하 등 사회 문제와 더불어 사찰 생활의 적적함, 후계자 부족 등이 맞물리면서 승려들이 가정을 이루려 짝을 찾아 나선 것이다. 일련종 등 일본 불교 교파들은 승려의 결혼을 허용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라프에 따르면 일련종 대변인은 "승려들에게 좋은 짝을 찾아주기 위해 이번 맞선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사진=chinabroadcast.cn>

맞선은 도쿄 오다이바의 고층 건물 30층에서 이뤄졌다. 파리하게 머리를 깎은 51명의 승려들은 긴장한 표정으로 테이블에 일렬로 앉아 맞은편 여성들에게 수줍게 자기 소개를 했다. 한 승려는 "이런 자리가 아니면 승려와 결혼하겠다는 여성을 찾기가 힘들다"며 참여 동기를 설명했다.

여성들의 집안은 사찰 소유주 등 대부분 불교와 인연이 깊은 집안이었다. 24세 여성 참가자는 "아버지가 사찰을 운영하는데 딸만 넷이라 아버지 사업을 운영할 사람이 필요해서 나왔다"고 말했다. 순수하게 직업의 `안정성`을 보고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는 여성도 있었다. 37세 여성 참가자는 "승려와 결혼하면 정리 해고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일본 불교계는 승려 수가 급감하고 재정이 악화되는 등 위기 국면에 접어 들고 있다.
 
김진희 기자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이전글이 없습니다.
봉축 연등축제와 제등행렬 개선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