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유벤투스 위민 선수(feat우리형)   2019-08-04 (일) 11:24
PgSL5618   0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전 유벤투스 위민 선수(feat우리형)
에크로스는 “늘 넓은 관점으로 보려고 노력했다. 선수로서, 인간으로서 나아지고 싶었다”라면서 “그 사건(호날두 성폭행 사건)에 관해 이야기하는 건 금기였다. 우리는 침묵을 유지해야 했다. 말할 수 없었다.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자세를 낮추고 클럽의 가치를 위해 노력하는 것뿐이었다”라고 답답했던 속마음을 토로했다.

에크로스의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유벤투스 구단 측은 소속 팀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관련한 잡음을 방지하기 위해 구단 내부에서 따로 통제에 들어갔던 모양이다. 호날두는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성폭행을 했다는 혐의로 소송이 진행 중이다. 호날두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에크로스는 자유롭게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유벤투스의 분위기가 흡사 교도소처럼 느껴졌다고도 증언했다. 그녀는 “스스로 틀어박혀야 했다. 나의 의견이 고려되지 않는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약간은 감옥에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 내가 원하는 건 할 수가 없었다”라면서 “동전의 한 면을 보여줄 수는 있다. 그러나 그곳엔 더 많은 게 숨겨진 채로 남아있다. 말할 수 없고, 보일 수도 없는 것이다”라고 유벤투스 위민 생활이 끔찍했다고 돌이켰다.


무죄추정이니까 언급안해야지 샹년아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스카이스포츠] 페페의 미래는 거의 결정됐다. 
독도 니네땅이라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