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종회, 종헌 개정안 표결 끝에 부결 (법보신문 2012-03-29)   2012-03-30 (금) 00:03
최고관리자   1,063



중앙종회, 종헌 개정안 표결 끝에 부결
 
 
▲조계종 중앙종회가 3월29일 제189회 임시회를 속개하고 종헌종법특별위원회가 발의한 종헌개정안을 무기명 비밀투표 끝에 부결시켰다.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보선 스님)가 종헌종법특별위원회가 6개월간의 논의 끝에 본회의에 상정한 종헌개정안에 대해 부결시켰다.

중앙종회는 3월29일 오전 제189차 임시회를 속개하고 교구종회의 역할 및 위상 강화, 총무원장·교육원장·호계원장 등에 대한 자격을 법계로만 규정하도록 한 내용을 골자로 한 종헌개정안에 대해 논의하고 투표 끝에 부결시켰다. 이날 종헌개정안에 대한 표결처리 결과 재적의원 81명 중 56명이 참석했지만 개정안에 찬성하는 종회의원이 44명(반대 12명)에 그쳐 부결됐다. 종헌종법에 따르면 종헌이 개정되기 위해서는 재적의원 3분의 2(찬성 54표)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종헌종법 특위가 지난 6개월간의 논의 끝에 성안된 종헌 개정안은 교구종회가 대의기구로서 교구본사주지의 독단을 견제할 수 있도록 그 위상을 크게 강화하도록 하고, 중앙종회의원의 자격도 대덕(혜덕) 이상의 최소 승랍 20년 이상의 스님들이 할 수 있도록 개정한다는 점에서 종단 안팎에서 주목 받았다. 특히 교구종회의 위상 강화를 위해 그 동안 교구본사주지가 당연직 교구종회 의장을 맡는 규정을 삭제하고, 교구종회의원도 선거법에 따라 재적승의 비례에 따라 31인 이내로 선출하도록 했었다.
 
이는 교구종회가 교구본사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본사 주지의 전횡을 막고 견제와 감시활동을 강화하는 것으로 교구종회가 교구를 대표하는 대의기구로서의 역할과 위상을 복원하도록 하자는 의미였다. 
 
실제 이날 종회에서 특위위원장 법안 스님은 "교구종회는 교구운영을 감시하고 본사주지를 견제하는 기구임에도 그 동안 교구본사 주지가 당연직 의장을 맡도록 함에 따라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 오지 못했다"며 "교구종회의 역할과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종헌개정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중앙종회가 종헌 개정안에 대해 부결시킴에 따라 본사운영에 대한 감시와 견제 등 교구종회 본연의 기능을 회복하는 일도 사실상 어렵게 됐다. 뿐만 아니라 이번 임시회에 상정된 교구종회 선거법 개정안도 사실상 부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중앙종회는 점심 식사 관계로 휴회에 들어가 오후 2시 속개할 예정이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교구중심제’ 앞세워 개혁 입법 줄줄이 폐기 (법보신문 2012-03-29) 
조계종 중앙종회, 189회 임시회 개원 (법보신문 2012-03-27)